건강정보

진료시간

  • 평 일 09:00 ~ 18:30
  • 점 심 13:00 ~ 14:30
  • 토요일 08:00 ~ 13:00

토요일은 점심시간 없습니다
* 일요일/공휴일 : 휴진
* 진료접수는 병원사정에 따라 조기마감될 수 있습니다.

02-418-6258

건강칼럼

  • 건강정보
  • 건강칼럼

코로나19가 바꾼 음주 문화…’혼술∙홈술’, 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유행은 사회 전반에 많은 변화를 가져왔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언택트 수요가 폭증했으며, 라이프스타일에도 크고 작은 변화가 나타났다. 외식보다는 배달음식을, 모임보다는 혼자만의 시간을 보내는 사람이 계속해서 늘고 있다.

코로나19는 음주 문화도 변화시켰다. 24일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는 2020년 주류 소비∙섭취 실태를 조사한 결과 코로나19의 영향으로 1회 평균음주량과 음주 빈도는 감소했지만 ‘혼술(혼자 마시는 술)’과 ‘홈술(집에서 마시는 술)’은 증가했다고 밝혔다.

혼술하는 여자

음주량 줄었지만, 고위험 음주 비율 증가

식약처는 지난 11월 4~11일, 전국 17개 시∙도에 거주하는 만 15세 이상 국민 중 최근 6개월 이내 주류 섭취 경험이 있는 2,000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진행했다.

조사 결과, 전반적으로 음주량은 감소했지만, 모든 연령대에서 고위험 음주 경험은 증가했다. 주류별 1회 평균음주량은 소주 5.4잔, 맥주 4.4잔, 탁주 2.7잔, 과실주 2.9잔으로, ‘17년 조사결과’와 비교했을 때 전반적으로 감소했다. 지난 6개월 동안 주로 마셨던 주류는 맥주(94.6%), 소주(77.1%), 탁주(52.3%), 과실주(31.5%) 순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고위험음주 경험비율은 증가세를 보였다. 고위험음주 경험 비율은 63.5%로 ‘17년 조사결과(57.3%)와 비교할 때 상승했고, 남성이 여성보다 고위험 음주 비율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연령대별 고위험 음주율 변화를 살펴보면 10대 39.8%→ 66.5%, 20대 63.5%→ 66.9%, 30대 66.3%→ 70%, 40대 59.4%→ 65.4%, 50대 52.6%→ 61.4%, 60대 48.5%→ 52.6%로 변화했다.

고위험 음주는 세계보건기구(WHO)가 제시하는 용어로 과음∙만취∙폭음과 같이 건강의 해가 되는 수준의 음주를 뜻한다. 고위험 음주량은 순수 알코올양으로 남자 60g, 여자 40g 이상이다.

혼술∙홈술 즐기는 사람 늘어

술을 마시는 장소도 코로나19의 영향을 받았다. 술을 마시는 장소에 변화가 있다고 대답한 비율은 36.2%다. 코로나19 이전에는 주로 주점‧호프집(82.4%), 식당·카페(78.9%) 등이었으나,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는 자신의 집(92.9%), 지인의 집(62.9%), 식당·카페(35.8%) 등으로 변화했다.

건강한 연말연시를 위해서는 건전한 음주 습관이 필수

보고 싶은 사람, 먹고 싶은 음식, 술 등이 생각날 시기지만 코로나 확산세가 여전한 요즘, 건강관리가 필요하다. 건강관리를 위해서는 몸에 좋지 않은 것을 줄이는 것이 우선이다. 술의 경우 알코올 함유량이 낮더라도 많이 마시는 경우 건강을 해칠 수 있으므로 음주 빈도와 음주량을 점검해 건강한 음주 습관을 갖는 것이 바람직하다.

식약처는 자신에게 맞는 건전한 음주 습관이 중요하며 특히 올해는 가족과 함께 집에 머물면서 안전한 연말연시를 보내도록 협조를 당부했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이전글 : 체중 감량 수술, 청소년 당뇨병 환자의 심장병 위험
다음글 : 나이가 들수록 근육량 감소에 유의해야



NEWS
최원준내과 홈페이지에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